• 실시간 환율정보
  • 살 때: 40
  • 팔 때: 34.90
TOP

해피가이드

home > 해피가이드 > 태국뉴스

태국뉴스

이럴수가!! 인면수심(人面獸心)의 태국 전 차관 사형선고 충격 해피타이|2024.07.01 11:41|조회수 : 35

 

*사진:방콕 포스트

 

회의원에 이어 차관까지 지낸 태국 고위 정치인이 사형선고를 받아 충격을 주고 있다.

태국 다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태국 대법원은 6월 27일 전 상무부차관 반인 탕파꼰(59)에 대한 사형선고 판결을 확정했다.  반인은 지난 2015년 건설업계 거물 추웡 새당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반인은 2022년 8월 항소심과 2021년 1월 1심 판결에서도 사형판결을 받았다.

반인은  태국 나콘 사완(Nakhon Sawan)  주의 국회의원이었으며, 2008년에는 친 탁신파인 사막 순다라웻 정부에서 상무부 차관을 지낸 인물이다.

반인은 추윙의 살인 뿐만 아니라 그에 대한 사건을 담당한 판사의 형제를 납치하고 살해한 혐의로도 종신형을 선고받는 등 극악무도한 무법행각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져 더 충격적이다.

 사건은 9년 전 태국을 들끓게 한 의문사였다.

2015년 6월 태국 굴지의 건설사인 스탠다드 퍼포먼스의 추웡이란 당시 52세의 회장이 지방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차는 골프장 인근 도로 옆 나무를 들이받고 멈췄는데 사고차인 렉서스 스포트 유틸리티를 운전한 사람은 반인 전 상무부 차관이었다.

 추웡은 교통사고로 머리손상 및 여러개의 갈비뼈가 부러졌지만 운전자인 반인은 긁힌 흔적조차 없이 살아남았다.  조수석에 탔던 추웡의 에어백은 터지지 않았으며, 안전벨트도 매고 있지 않았다.

 사고소식을 듣고 20분 뒤 가족들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운전자인 반인은 여전히 차에 앉아있었고, 경찰이나 구급차도 부르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

 

 

*사고당시의 차량

 

찰은 단순 자동차 사고로  결론을 내려 했지만 가족들은 뭔가 석연찮은 점이 있다고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특히 추웡이 사망하기 4일전을 비롯해 총 3억밧(105억 원)의 주식이 누군가에게 이전됐다는 것을 발견했다. 거액의 주식을 받은 사람은 방콕 외곽 R골프장 캐디(26)와 주식 브로커 여성이었다.

유족들은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최고위 담당 경찰관이 사고차를 운전한 반인과 친밀한 사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교체를 요구했다. 

추웡이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당시. 태국 억만장자의 죽음과 골프장 캐디의 스캔들은 태국 대부분의 골프장 캐디들 사이에서도 그치지 않는 화제가 될 만큼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이어갔다.

결국 9년이 넘은 이 사건은 반인이 다른 지역에서 추웡을 살해한 뒤 시신을 사고 현장으로 운전해가서 교통사로로 위장한 것으로 드러나고 말았다.

반인은 해당재판을 맡은 판사에게 사건에 대한 기소를 철회할 것을 협박하며 70세인 판사의 형마저 납치해 살해한 뒤 나콘 사완의 차오프라야 강에 불태워 버린 것으로도 드러났다.

정부의 고위직을 지낸 인사가 사람의 얼굴을 하고 짐승보다 못한 짓을 한 태국 희대의 사건으로 남게 됐다. 지옥은 정말 있는 것일까? <by Harry>

https://pf.kakao.com/_xlDUc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