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환율정보
  • 살 때: 36.20
  • 팔 때: 32.22
TOP

해피가이드

home > 해피가이드 > 태국뉴스

태국뉴스

태국과 국경 인접한 라오스 댐 붕괴로 피해 속출 해피타이|2018.07.30 10:11|조회수 : 145

태국과 국경 인접한 라오스 댐 붕괴로 피해 속출

 

*사진=더 네이션

 

 

라오스 남동부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인한 피해가 늘고 있다.

태국 언론들은 7월 26일자 보도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최소 26명이고, 131명이 실종된  것으로 보도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댐 붕괴로 7개 마을 6천600여명이 피해를 입었으며 현재 3천여명이 넘는 주민들이 흙탕물 속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라오스와 국경을 인접한 태국도 군대와 구조대를 파견해 구조작업에 가세했다.

 

이번에 붕괴된 댐은 2013년에 공사가 시작돼  공정률 92%로 보조댐이 붕괴되며 사고가 났다. 

사고 댐은 국내 최초로 해외에서 추진된 '민관 합동 사업'이자,  한국 기업이 라오스에 투자한 첫 발전사업으로 SK건설과 서부발전, 라오스 투자청, 그리고, 태국전력청 자회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있었다.

댐의  본격 가동은 내년 2월이며 한국은 준공 후 27년간 댐 운영을 맡기로 되어 있었다. 

댐의 붕괴 이유에 대해선 폭우에 의한 범람과 붕괴라는 두 주장이 맞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태국 영자신문 네이션 등 태국 언론들은 태국 마하사라캄대학 관련 학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번 사고는 수력발전소 프로젝트 담당자들이 안전규정을 준수하고 긴급반응시스템을 갖췄더라면 방지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프로젝트를 맡은 당사자들이 모든 배상책임을 져야 하며, 그러지 않을 경우 사업규정과 인권보호 규정에도 반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댐붕괴의 원인이 아직까지 명확하게 파악되지 않은 가운데, 한국이 참여한 라오스 댐붕괴의 참사로 한국 건설기업의 해외에서의 신인도가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일고 있다.

라오스는 풍부한 수력자원을 기반으로 ‘아시아의 배터리’란 국가 전략을 세우고 수련발전소 설립을 통해 주변국에 전기를 수출하는 투자를 지속해 왔다. 현재 46개의 수력발전소 댐이 건설 중이거나 계획 중이다.